Logo

 

김유정문학촌

문학촌 야생화

사철 들꽃 축제

김유정문학촌의 뜰에는 철마다 꽃들이 피어난다.
겨울을 앞두고 묻어두었던 감자(봄 감자)를 꺼낼 즈음 「동백꽃」의 생강나무 노란 꽃을 시작으로 하여 발밑에 앙증맞은 꽃들이 피어난다. 양지꽃, 제비꽃, 할미꽃…….

김유정문학제를 치르고 얼마 안 있어 5월, 이 꽃들에게 바통을 넘겨받은 붓꽃, 꿀풀꽃, 금낭화, 매발톱이 피기 시작한다.

어느덧 초여름. 흰 초롱꽃과 보랏빛 초롱꽃, 그리고 노란 기린초. 이제 여간해선 볼 수 없는 꽃들이다.
본격적인 여름이 됐다 싶으면 막 나리꽃, 원추리꽃이 핀다.
나 여기 있음을 알리려는 듯 뜰의 후미진 곳에서 피기 시작하는 벌개미취.

이제 가을, 들국화의 계절. 산국, 감국, 개미취, 구절초의 세계가 펼쳐진다.
가을걷이를 하는 실레의 들을 바라보면서 피는 이 꽃들.

<삶의 체험>축제가 끝나면 곧 겨울의 문턱에 접어든다.
삭과가 터지면서 나온 목화의 솜을 닮은 눈꽃들이 나무마다 피어난다.

사철 내내 꽃들이 축제를 벌이는 곳, 김유정문학촌.
김유정문학촌에서는 김유정도, 들꽃들도 만날 수 있다.
보기만 해도 우리를 옛날 시골의 들길이나 산자락으로 데려가는 들꽃들.

  • 야생화 이미지1
  • 야생화 이미지2
  • 야생화 이미지3
  • 야생화 이미지4
  • 야생화 이미지5
  • 야생화 이미지6
  • 야생화 이미지7
  • 야생화 이미지8
  • 야생화 이미지9
  • 야생화 이미지10
  • 야생화 이미지11
  • 야생화 이미지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