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김유정기념행사

김유정신인문학상

제목 2012 김유정신인문학상-시 당선작
작성자 문학촌 작성일 2012.10.04 조회수 2254
[김유정신인문학상] 시 당선작
지렁이를 알아가다
서귀옥
2012년 10월 04일 (목) 서귀옥

 

지렁이를 알아가다

 

 

                                                                      서귀옥

 

얼마나 천천히
몸을 대보는지요 아스팔트 위에서
겉돌았던 생을 자책하듯 틈새기 찾으며
보도블록들이 공중에 쏟아지지 않게 꽉 붙들고
누가 몰래 이 별의 불룩한 자루 속을 뒤지나
누가 자꾸 이 별의 아픈 데를 헤집나 알아내겠다는 듯
민들레를 펼쳐놓고 안테나 뽑고 있네요
빗물에 둥둥 뜬 노란 암호를 풀면서
웅덩이로 풍선을 불면서
자전거바퀴에 감긴 빗방울 체인을 휙휙 채면서
스며들기 좋은 데를 기웃거리네요
이 별의 마디마디 흠집이 저리 깊었나, 다 읽히고 마네요
저러다 밟히면 어쩌나 싶어도 흙투성이로 뒹굴고 차이는 일들이
이 바닥을 알아가는 일이라는데요
진창에 바람 불어넣어 씨앗을 터뜨리기도 하고
꼬챙이 휘두르며 꽃밭을 들쑤시다가 부러지기도 하는데요
하긴 차갑게 스며들지 않고서
어떻게 이 별에 다시 태어날 수 있겠어요
태양이 높이 튀어 올랐다 내려오는 사이
뜨겁던 꽃이 식어버리고
버드나무에 앉은 매미 울음소리가 홀쭉해지고
차갑게 얼어붙은 처마의 톱니 날 풀리는 것들이 모두
별의 깊은 데에 몸 대보는 일이지요
흙빛을 닮아가기 위해 몸속 거친 끈 하나
풀어놓는 일이지요